재보궐선거 오전 8시 투표율 3.7%…지난 지방선거보다 0.9%p 낮아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전 강서구 화곡동 투표소에 출근길 시민들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 선거일인 7일 오전 강서구 화곡동 투표소에 출근길 시민들이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부산 등 전국 21곳에서 진행 중인 재보궐 선거 투표율이 오전 8시 현재 3.7%를 기록 중이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 투표율은 각각 3.9%와 3.4%로 집계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7일 오전 6시부터 시작된 투표에 전체 유권자 1천216만1천624명 가운데 44만6천75명이 참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21대 총선 당시 같은 시간 투표율 5.1%와 비교하면 1.4%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또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투표율 4.6%보다도 0.9%포인트 낮은 수준이다.

현재 투표율은 2~3일 진행된 사전투표율(20.54%)은 포함되지 않았다. 사전투표는 오후 1시 거소 투표와 함께 투표율에 공식 합산된다.

평일에 치러지고 있는 이날 재·보궐 선거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투표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