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페라가모 진실 공방…朴 "사진 찾았다" VS 吳 "딱 봐도 그 브랜드 아냐"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6일 '페라가모' 브랜드 구두를 신은 증거 사진이 나왔다는 여권 주장에 대해 "분명히 생긴 것도 다르고 국산 브랜드"라고 직접 반박했다.

오 후보는 이날 은평구 불광천 유세를 마친 뒤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제가 직접 입장을 밝힐 만한 사안인지 어처구니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 사진은 언뜻 보아도 주장하는 그 브랜드가 아닌 걸 알 수 있다"며 "어떻게 (박영선) 후보가 직접 그런 말씀을 할 수 있나"고 지적했다.

앞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이날 BBS 라디오에 출연해 "오세훈 후보가 신었다는 페라가모 로퍼 신발의 사진을 찾기 위해 네티즌이 총출동을 했다"며 "2006년 9월 21일 동대문서울패션센터 개관식에 참석해 그 페라가모 신발을 신고 있는 오 후보의 사진을 어떤 분이 찾아서 올렸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의 이같은 발언은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세훈 후보가 페라가모 로퍼를 신고 있는 사진을 찾았다"는 주장과 함께 오 후보가 한 행사장에서 검은색 로퍼를 신고 있는 사진이 확산되고 있는 점을 거론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생태탕 식당 주인 아들 A씨는 지난 4일 한겨레신문 인터뷰에서 "가게에 계단이 있고 소나무가 큰 게 있는데 그때 키 크고 멀쩡한 분이 하얀 로퍼 신발을 신고 내려오는 장면이 생각나서 '오세훈인가 보다'했는데, 어머니한테 물어보니 맞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한겨레는 이날 기존 기사에 '바로잡습니다'는 공지를 통해 '하얀 로퍼 신발' 부분을 '하얀 면바지에 로퍼 신발'이라고 기사 내용을 정정한 사실을 알렸다.

한겨레는 "지난 4월 5일 최초 등록한 기사에서 A씨가 '하얀 로퍼 신발을 신고 내려오는 장면이 생각나서 '오세훈인가 보다' 했는데'라고 말했다고 전했다"며 "하지만 이후 '하얀 로퍼'와 관련한 문의가 많아 다시 A씨에게 물어본 결과 '하얀 면바지에 로퍼 신발'이라고 설명한 것을 기자가 잘못 들은 것으로 확인돼 기사 내용을 정정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