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웅 "박영선 '사전투표 이겼다' 거짓말 아닐 수도…꼭 투표해달라" 독려

김웅 의원. 본인 페이스북 김웅 의원. 본인 페이스북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박영선 후보가 선거법을 어겨가면서 사전투표에서 이겼다고 말하는 것이 거짓말이 아닐 수도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박영선 후보 말에 의하면 지금은 지고 있다. 절박한 상황이다. 꼭 투표해야 한다"고 독려하며 이같이 적었다.

김 의원은 "'이번 선거 아직 모른다' 진보정당의 중진의원께서 어제 해주신 말"이라며 "민주당은 국회, 구청장, 시의회를 다 장악한 이후 자신들의 조직을 만드는 데 총력을 다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그 조직을 다 합치면 수십만이 넘는다. 가족까지 합치면 백만 명이 넘을지도 모른다. 그 조직들은 온전히 민주당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활동한다"며 "국민의힘이 여론조사만 믿고 그 조직력을 우습게 보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그는 "박영선 후보가 선거법을 어겨가면서 사전투표에서 이겼다고 말하는 것이
거짓말이 아닐 수도 있다"며 "어쩌면 지금까지 했던 말 중 유일한 진심일지 모른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내일 투표에 참여하지 않으면 박영선 시장을 봐야 할지도 모른다. 청년들의 일자리와 집은 사라지고, 박원순 세 글자가 용산공원에 새겨진다"며 "꼭 투표해달라. 무엇보다 성범죄 피해자를 위해 그 한 사람을 지키는 것이 바로 민주주의"라고 요청했다.

다음은 김웅 의원 페이스북 글 전문.

"이번 선거 아직 모른다."
진보정당의 중진의원께서 어제 해주신 말입니다.
"민주당은 국회, 구청장, 시의회를 다 장악한 이후
자신들의 조직을 만드는 데 총력을 다했어요.
그 조직을 다 합치면 수십만이 넘어요.
가족까지 합치면 백만 명이 넘을지도 모르죠.
그 조직들은 기존의 단체와는 완전히 달라요.
온전히 민주당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활동하죠.
생각해봐요.
그 조직이 있어야 회의 수당이라도 받는데,
민주당을 위해 총력을 다하지 않겠어요?
국민의힘이 여론조사만 믿고
그 조직력을 우습게 보고 있어요."
박영선 후보가 선거법을 어겨가면서
사전투표에서 이겼다고 말하는 것이
거짓말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어쩌면 지금까지 했던 말 중
유일한 진심일지 모릅니다.
박영선 후보 말에 의하면 지금은 지고 있습니다.
절박한 상황입니다.
꼭 투표해야 합니다.
내일 투표에 참여하지 않으면
박영선 시장을 봐야 할지도 모릅니다.
청년들의 일자리와 집은 사라지고,
박원순 세 글자가 용산공원에 새겨집니다.
꼭 투표해주십시오,
무엇보다 성범죄 피해자를 위해.
그 한 사람을 지키는 것이
바로 민주주의입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