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 결집·청년 잡기…박영선 vs 오세훈 막판까지 사활

지지층에 투표 참여 독려
朴, 광화문서 심야 거리 인사…吳, 남평화상가서 유세 마감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각각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 동화면세점과 노원구 상계백병원 앞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각각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 동화면세점과 노원구 상계백병원 앞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여야는 막판 선거전에 사활을 걸었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노회찬 버스' 탑승을 시작으로 거리 유세에 총력전을 펼치며 범진보 결집에 나섰고,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조직력 열세 극복을 위해 청년층의 투표 참여를 독려하는 데 주력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6411번 버스' 첫차에 탑승해 출근에 나선 환경미화원 등 서울시민과 만나 대화를 나누며 지지를 호소했다. '6411번 버스'는 고(故) 노회찬 전 정의당 대표의 당 대표 취임 연설에 등장하며 이른바 '노회찬 버스'로 유명해졌다. 정의당이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도 내지 않고 민주당 지원도 거부하고 있는 만큼 박 후보가 직접 정의당 지지자를 포함한 진보층 유권자 표심 자극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후 노량진수산시장에 도착한 박 후보는 "시장 상인이 건네주는 눈빛, 파이팅하라는 응원, 주먹 악수를 통해서 정말 꼭 서울시장 당선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읽을 수 있었다"며 승리를 자신했다.

이어 그는 서대문구 홍제역, 은평구 연신내역을 비롯해 여의도역·홍대·연남동 등 주로 서울 서부권을 돌며 거리인사와 집중 유세를 펼쳤다. 공식 선거운동의 마무리는 촛불집회의 상징인 광화문 일대 심야 거리 인사로 했다.

반면 오 후보는 이날 중랑·노원·강북·성북·종로·은평·서대문·중구 등 보수 야권의 약세 지역인 강북권을 훑는 데 집중했다. 특히 오 후보는 지난해 총선 때 자신이 출마한 지역구인 광진구에서 지지층의 적극적 투표 참여를 호소했다.

오 후보는 "사전투표율은 20%를 넘었는데 본 투표가 있는 내일은 공휴일이 아니라 걱정"이라며 "민주당의 막강한 조직력을 이기려면 우리 모두 100분씩 모시고 투표장으로 나가야 한다"고 독려했다.

아울러 오 후보는 청년층 유동 인구가 집중하는 신촌역 앞에서 퇴근길 '파이널 유세'를 펼쳤다. 이 자리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나경원 전 의원, 유승민 전 의원 등이 총출동했다. 민주당에 비판적인 태도를 보이는 2030세대의 지지를 투표로 끌어내기 위한 장소 선택으로 읽힌다.

오 후보가 그간 주요 여론조사에서 박 후보를 크게 앞섰지만, 지지율이 실제 투표로 이어지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에 적극 지지층을 적극 투표층으로 만드는데 중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유세 마지막 일정은 동대문 인근 남평화상가로 정해졌다. 밤 9시쯤 문을 연 시장의 '민생 현장'에서 상인을 만나며 피날레를 장식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