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박빙" vs 野 "낙승"…서울시장 보선 '투표율 50%' 분수령(종합)

이낙연 "샤이 진보 말하기 시작…3%p 박빙 승부"
주호영 "현장 민심 봉기 수준…15%p 이상 이겨"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각각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 동화면세점과 노원구 상계백병원 앞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둔 6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각각 종로구 세종대로 인근 동화면세점과 노원구 상계백병원 앞에서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치러지는 서울시장 보궐선거 결과를 두고 여야 전망이 크게 엇갈렸다. 여당은 "3%포인트(p) 내외의 박빙 승부"를 예상한 반면, 야당은 "최소 15%p 이상 이길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6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말하지 않던 우리 지지자들이 말하기 시작했다. 표현하기 시작했다"며 "3%p 내외의 박빙 승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샤이 진보'와 관련해 "그동안 공표된 여론조사를 보면 민주당 쪽 응답률이 현격하게 낮았다. 그런데 그분들이 저희를 보면 표현하고 계신다"며 "(민주당이) 이길 수도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이낙연 위원장의 전망을 두고 "민주당의 희망사항을 말씀하신 것 같다"며 "저는 (격차가) 안정적인 두자릿수가 될 거라고 본다. 최소한 15%p 이상 이길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 위원장에 이어 같은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한 주 원내대표는 "현장 민심은 경제 파탄, 부동산 파탄, 위선, 내로남불 등 거의 봉기 수준"이라며 "이것을 객관적으로 볼 수 있는 것이 여론조사 아니겠느냐. 저는 차이가 많이 날 걸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여야 후보들도 각자 자신의 승리를 확신했다.

박영선 민주당 후보는 이날 화상 의원총회에서 "민심의 바람이 변하고 있다. 바람 방향이 지난 주말을 계기로 완전히 변했다"며 "내일 꼭 투표해 주십사 의원님들께서 끝까지 챙겨 달라. 투표하면 우리가 반드시 승리한다"고 말했다.

반면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출근 유세에서 "젊은 층, 청년들의 지지와 성원이 시간이 흐를수록 더 강해지는 걸 느낀다"며 "정말 일을 잘해서 보답해야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고 했다.

정치권은 '투표율 50%'가 관건이 될 것으로 분석한다.

최종 투표율이 50%를 넘길 경우 정권심판론에 따라 중도층이 대거 투표장에 나왔다고 해석할 수 있어 국민의힘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된다.

반면 투표율이 50%를 넘지 못하면 막강한 조직력을 갖춘 민주당이 역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편, 부산시장 보궐선거 관련해서도 민주당은 막판 지지층 결집과 박형준 국민의힘 후보에 대한 의혹을 전면에 내세우는 등 접전을 예상했고, 국민의힘은 정권 심판이라는 대세엔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할 것이라며 무난한 승리를 점쳤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