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與, 생태탕집 아들 의인? 윤지오 어디 갔나"

野 네거티브 공세 총력 대응
"선거 때마다 근거 없는 비방, 넘어가는 풍토 방치해선 안돼"
김어준·증인 법적 대응 시사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자당 후보자들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와 관련해 막판까지 총력 저지전을 펼쳤다. 특히 국민의힘은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의 측량 현장 방문 의혹을 제기한 당사자에 대해서는 선거가 끝난 뒤 사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방침을 밝히는 등 강경 대응 의사를 분명히 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6일 한 라디오방송에 나가 이른바 '생태탕집 아들'을 민주당이 '의인'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윤지오라는 사람에게도 (민주당이) 의인이라고 붙였는데, 그 의인 어디 갔나"라고 반문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 측량 현장 방문을 기억한다고 주장하는 생태탕집 아들을 민주당이 의인으로 둔갑시키자 '고(故) 장자연씨 사건' 증언자로 나섰다가 후원금 사기 의혹 등에 휩싸인 뒤 출국한 배우 윤지오 씨를 비유 대상으로 불러온 것이다.

주 원내대표는 '불법 사실에 대해서는 법적 책임을 묻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오 후보의 측량 현장 방문 의혹 제기 등과 관련, 주 원내대표는 "오 후보가 거짓말을 했다면 책임을 져야 하고, (생태탕집 아들 등) 증인들이나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잘못한 것이 있다면 책임져야 한다. 선거 때마다 근거 없는 네거티브를 제기하고 그냥 넘어가는 풍토를 방치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도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측량' 의혹 관련한 생태탕집 모자의 인터뷰에 대해 "아니면 말고 식 인터뷰를 감행한 데 대해 선관위가 즉각 선거법 위반 여부 검토에 착수해야 한다"며 "사전투표가 시작되던 2일 인터뷰가 나갔으며, 반론의 기회를 주지 않고 일방적 얘기만 내보냈다는 점에서 대단히 악의적"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네거티브의 진원지'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지목하며 6일 강도 높게 이 방송에 대해 비판했다.

오세훈 캠프 선대위의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여당이 불리한 이슈에는 '여당 해명방송'으로, 야당을 공격하는 이슈에는 '네거티브 특집방송'으로 쓰이는 방송, 이게 방송이냐"고 질타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런 막장방송을 트는 TBS에 연간 300억원의 서울시민 세금이 지원된다. 선전선동 방송의 배후에는 서울시를 장악한 민주당이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