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탕집 아들 "16년전 오세훈 누군지 몰라…옷차림으로 기억한 것"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노원구 상계백병원 인근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6일 서울 노원구 상계백병원 인근에서 열린 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005년 내곡동 땅 측량 후 식사를 했다고 주장한 생태탕집 주인 아들이 6일 "16년 전 생태탕집에 방문한 오 후보 얼굴은 기억나지 않는다. 당시 옷차림이 기억나는 것"이라 말했다.

 

이날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A씨는 "16년 전엔 오 후보가 누군지도 몰랐고 얼굴에 선글라스를 끼고 있어서 얼굴도 기억나지 않는다"며 "최근에 어머니와 통화하면서 당시 백바지, 선글라스 차림의 사람이 오 후보였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당시 오 후보를 봤다고 주장하는 이유에 대해선 "백바지에 선글라스를 꼈다는 기사가 나왔다. 나도 그걸(옷차림) 봤다는 것"이라며 "야당에서 당시 메뉴가 '지리'였는지 '매운탕'인지 묻던데, 매운탕이었다"고 답했다.

A씨는 "최초 의혹 기사가 보도됐을 때 어머니가 운영했던 식당이 나왔다. 그래서 며칠 뒤 어머니한테 전화하니 당시 백바지에 선글라스를 낀 사람이 오 후보라고 하더라"며 "그 말을 듣고 보니 당시에 나도 본 것 같더라. 그래서 '그 사람이 오세훈씨였나 보다'하고 알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A씨와 그의 어머니는 지난 2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2005년 6월 내곡동 땅 측량 당일 오 후보가 가게에 왔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오 후보의 신발이 '페라가모'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특히 A씨는 전날에도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 후보가 2005년 6월 분명히 생태탕을 먹으러 왔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