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윤석열, 부친과 사전투표…정치행보 컨설팅 전문가 있는 듯"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정치적 행보를 컨설팅해주는 전문가가 있다"는 추측을 내놨다.

홍 정책위의장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윤 전 총장이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장에 부친과 나타난 것과 관련해 "부인과 관련된 여러 사법적 논란이 있다보니 논란을 피하기 위해 부인 대신 고령의 아버님을 모시고 간 것 같다"라며 "통상 혼자 하거나 부부가 같이하는데 고령의 아버님을 모시고 한 게 좀 특이하게 보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 전 총장으로서는 잊히지 않기 위한 하나의 정치적 행보"라며 "지금의 지지율을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정치적 행보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현재 윤 전 총장이 정치적인 행보를 위해 전문가의 도움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판단했다. 홍 정책위의장은 "윤 전 총장이 물러나는 과정이나 최근 행보들, 언론과 접촉하는 것을 보면 어느 정도 그것을 컨설팅해주는 전문가가 있지 않은가 싶다"며 "부인과 가는 것보다 고령 아버님을 모시고 가는 게 좋지 않겠느냐는 컨설팅이 있었던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어 "그런 행보를 해야 윤석열이라는 존재를 계속 국민들에게 각인시킬 수 있다는 것도 같이 고려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편,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여당이 네거티브 공세만 한다는 지적과 관련해 홍 정책위의장은 "박영선 후보가 네거티브만 한 게 아니라 21분 도시, 수직정원 등 구체적이고 정교한 정책 제안을 했다"며 "네거티브와 검증의 문제는 사실 묘한 경계선에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