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3%p 박빙" VS 주호영 "최소 15%p 승리"

이낙연 주호영. 연합뉴스 이낙연 주호영.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를 하루 앞두고 여야의 선거 전망이 크게 엇갈리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인선거대책위원장은 "3%포인트(p) 내외의 박빙 승부"를 예상한 반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최소 15% 이상 이길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낙연 위원장은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말하지 않던 우리 지지자들이 말하기 시작했다. 표현하기 시작했다"며 "3% 내외의 박빙 승부"를 예상했다.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말하지 못했던 이른바 '샤이진보' 지지층이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이 위원장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말에 주목해야 한다"며 "김 위원장은 5내지 7% 차이가 난다고 말했다. 보통의 정치인들은 유리한 여론조사 결과는 그대로 얘기하는데, 역시 경륜이 있어서 그렇게(좁아질 것을 인정하고) 말한 것 같다"고도 했다.

주 원내대표도 같은 라디오에 출연해 "두 자릿수도 안정적인 두 자릿수가 될 거라고 본다. 최소한 15% 이상 이길 거라고 본다"고 예측했다.

김종인 위원장이 5~7%를 예측한데 대해서는 "여론조사보다는 우리가 표차가 줄어들 거라고 일반적으로 전문가들이 판단한다. 민주당은 조직표가 있지 않느냐. 조직표로 민주당 지지율이 올라가는 것과 분노한 민심이 투표장으로 향하는 것이 플러스, 마이너스로 어떻게 작용하지가 관건"이라며 "김 위원장이 예측하신 것보다는 훨씬 더 큰 차이로 이길 거라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