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코로나19 4차 유행 분기점…의심 땐 조기 진단 받아 달라"

丁 총리 중대본 회의서 ‘참여 방역’ 강조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세번째)가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왼쪽 세번째)가 6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이번 한 주가 4차 유행의 길로 들어서느냐, 아니면 일상회복으로 한걸음 더 나아가느냐 하는 중대한 분기점이 될 전망"이라며 코로나19 조기 진단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다.

정 총리는 "수도권 중심으로 계속되어 온 확산세가 다른 지역으로까지 확대되는 모습에 긴장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의심 상황 땐 적극적으로 조기 진단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그는 "코로나19 증상이 있음에도 진단검사가 늦어져 추가 확산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는 점은 우려스러운 대목"이라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조금이라도 의심증상이 있다면 주저하거나 미루지 마시고 주변의 검사기관을 꼭 방문해 주실 것을 거듭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를 향해선 "의심증상이 있는 국민들께서 빠짐없이, 편리하게 검사를 받으실 수 있도록 보다 전향적인 대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지난 겨울 닥쳐온 3차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이제 300~400명대 확진자 수에도 둔감해지고, 방역수칙 위반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1년 넘게 겪어 온 우리의 코로나19 경험칙에 의하면 '괜찮아'라고 하며, 너도나도 마음을 놓는 순간에 반드시 위기가 닥쳐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제부터 기본방역수칙이 의무화되었다"며 "국민들께서는 언제 어디서라도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경각심을 갖고 '참여방역' 을 몸소 실천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국민 모두가 K-방역의 주인공이지만, 방역현장에서 온 몸을 던져 코로나19와 싸워주신 많은 분들의 노고와 희생이 큰 힘이 되었다"며 유공자에 대한 표창 계획을 밝혔다.

정 총리는 "한정된 분들에게만 상을 드리지만, 저는 국민 한분 한분이 모두 코로나19를 이겨낸 유공자라고 생각한다"며 "국민 여러분께서는 자부심을 갖고 코로나19가 종식되는 그 날까지 함께 힘을 모아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