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주호영, 생태탕집 사장·아들 공개 협박…사과하라"

최인호, 주호영. 연합뉴스 최인호, 주호영.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최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를 두고 제기된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 제보자로 나서며 국민적 관심을 얻고 있는 생태탕 식당 사장 및 아들에 대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공개 협박을 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5일 최인호 더불어민주당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오세훈 후보의 거짓을 밝힌 생태탕집 사장님과 아들을 향해 '선거 끝나면 전부 사법적으로 정리될 텐데, 박영선 후보 돕다가 처벌받는 일이 없도록 각별히 유의하길 바란다'라고 겁박했다. 공당의 원내대표라는 사람이 용기를 내 '양심선언'을 한 서민을 향해 공개적으로 협박을 하고, 처벌 운운하며 엄포를 놓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신들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진실을 덮고, 일반 시민을 겁박하는 국민의힘의 이 같은 행태는 역시나 독재DNA를 가진 정당답다"고 꼬집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주호영 원내대표는 지금 즉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하면서 "또한 시민을 존중하지 않고, 시민의 입에 재갈을 물린 과거 독재정권의 말로가 어떠했는지 되새겨보길 바란다"고 재차 꼬집었다.

아울러 국민의힘을 향해 "자당 소속 후보들의 거짓과 의혹에 대해 진실을 밝힐 노력조차 하지 않고 있는 국민의힘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 어떠한 폭력과 겁박에도 진실은 덮을 수 없음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