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내주 사의 표명하나…후임에 김부겸 등 거론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르면 내주 사의를 공식 표명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김부겸 전 행안부 장관과 이태복 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후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5일 "정 총리가 중동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는 다음주 중 문재인 대통령에게 물러나겠다는 뜻을 전달하겠다는 생각을 굳힌 상태"라고 전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정 총리가 사의 표명 직후 사퇴할지, 후임 총리 후보자가 국회 인준을 받고 나서 사퇴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연말 퇴진설이 나왔으나 코로나19 재확산과 4·7 재보선 일정 때문에 사퇴를 미뤄온 정 총리는 재보선 이후 대선 출마를 위해 총리직에서 사퇴할 것으로 점쳐졌다.

아울러 재보선 직후 '4월 개각설'까지 제기되면서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개각에 맞물려 정 총리의 사퇴가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후임으로는 우선 지역통합 차원에서 김부겸 전 장관을 추천하는 여권 내 목소리가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장관은 지난 연말 청와대 비서실장 인선 때도 여권 인사들이 천거한 바 있지만, 김 전 장관 역시 차기 대권 출마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다.

김대중 정부에서 청와대 복지노동수석과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낸 이태복 전 장관도 거론된다. 충남 보령 출신인 이 전 장관은 한국 노동운동의 상징으로, 전두환 정권 시절 대표적 공안 조작 사건인 '학림사건'으로 7년 4개월을 복역했다.

'여성 총리' 카드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김영란 전 대법관 등도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한편, 정세균 총리는 2022 세계가스총회 명예위원장직을 이날 수락하면서 대권 행보에 나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대구시와 세계가스총회 조직위는 지난 2일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명예위원장을 맡아줄 것을 건의했으며 정 총리는 이를 수락했다. 이는 WGC 2022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와 지원을 나타내는 것으로 평가된다.

정세균 총리는 위원장직을 수락하면서 "WGC 2022는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 등 가스 업계가 당면한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세계 가스산업이 변화해 나갈 방향을 제시하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다. 정부는 WGC 2022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