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내곡동, 거짓말쟁이" vs 오세훈 "존재 자체가 거짓말"

서울시장 보선 전 마지막 TV토론도 '막말 싸움'…고성 난무, 거짓말 프레임 씌우기
박영선 "내곡동 땅 개발계획 사전에 알았던 것 아닌가, MB의 BBK와 똑같이 흘러가"
오세훈 "반칙의 여왕, 거짓말의 본체… 서울시민 재산세 급증으로 피눈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일 열린 TV토론에서 고성이 난무하는 '거짓말' 공방을 벌였다. 그간 '정책' 대결이 사라졌다는 비판이 쏟아진데 이어, 선거 전 마지막 토론에서도 '마타도어'만 난무했다.

박 후보는 오 후보 처가의 내곡동 땅 의혹을 부각하며 "거짓말쟁이"라고 직격했고, 오 후보는 민주당이 보궐선거의 책임을 제공하는 경우 무공천하기로 한 당헌·당규를 고쳐 출마한 것을 비판하며 "박 후보의 존재 자체가 거짓말 아닌가"라고 맞받았다.

두 후보는 1시간 30분 내내 민생이나 정책 검증보다 네거티브 공방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먼저 박 후보는 오 후보의 내곡동 땅 의혹을 파고들며 "2002년 이명박 시장 (후보 캠프의) 대변인을 하지 않았나. 내곡동 땅의 개발계획을 사전에 알았던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오 후보의 참여 의혹이 있는 2005년 내곡동 땅 현장측량 직후 서울시가 내곡동 개발 설계용역을 시작했다며 "이명박(MB) 시절에 있었던 일이다. 이명박 시장과 내통한 것"이라며 "MB의 BBK와 똑같은 수준으로 흘러가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에 오 후보는 "수사기관에서 대질신문 한 번이면 완전히 다 해결된다"며 선을 그었고, 박 후보는 "증인들이 하자고 한다. 당장 하자"고 몰아붙였다.

또 박 후보가 "아이들 무상급식은 반대하면서 어버이연합은 지원했다"고 비판하자, 오 후보는 "존재 자체가 거짓말인 데 이어 반칙의 여왕, 거짓말의 본체"라고 반박했다.

민주당 소속 전임 시장들의 권력형 성폭력으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에 당헌·당규를 뒤집고 후보를 공천했다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오 후보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두고도 공세를 폈다.

오 후보는 박 후보를 향해 "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꼭 잘 된 것만은 아니라고 하셨는데 공시지가를 급격히 상향한 것은 잘한 것인가"라면서 "많은 서울시민이 재산세가 급격하게 올라 피눈물을 흘리고 있는데 전혀 반성의 여지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 후보는 "공시가격지수가 박근혜 정부에서 14% 올랐는데, 문재인 정부에서는 72%가 올랐다"며 "박 후보는 9억원 이하 지분은 10%만 올리겠다는 공허한 말을 하는 데 저는 동결하는 것이 공약"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의 주택공약은 불가능에 가깝다"면서 "박 후보의 공약 몇 개만 합쳐도 3조원이 넘는다. 박원순 시장 때 부채가 6조원이 늘었고, 박 후보 계산대로면 10조원 이상 늘게 돼 있다"고 꼬집었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예총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자 토론회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