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투기 원조"-野 "세금 폭탄"…'부동산 심판론' 공방 최고조

[재보선 D-2] 김태년 "결자해지 기회 달라"…김종인 "공시가격 잔뜩 올려"
안철수 "망국 주범 심판하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이 5일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부동산 심판론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5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선대위 회의에서 "민주당 정부에 공과가 있다. 정당하게 평가해주시길 바란다"면서 "특히 부동산 문제를 바람직하게 해결할 수 있는 결의와 정책 기조를 가진 정당 역시 민주당이라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높은 사전투표율을 언급하며 "선거가 박빙 승부로 가고 있다고 직감한다. 당원과 지지자 한 분이라도 더 투표장에 오시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을 원조 투기세력이라 지칭하며 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으로 촉발된 부동산 심판론을 역이용했다.

김 대표 대행은 "집값 폭등을 못 잡아 많은 국민께서 실망했다. 부동산 투기 적폐 청산에도 미흡했다"면서 "그러나 부동산 분노 때문에 원조 투기세력을 부활시켜선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부족하지만, 집값 안정과 2·4 대책을 결자해지 할 수 있도록 다시 한번 기회를 줄 것을 간곡히 호소드린다"며 "과거가 아닌 미래를 선택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청와대를 정조준하며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실패를 난타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중앙선거대책위 회의에서 "새로 정책실장에 임명된 사람은 그동안 우리나라에서 벌어졌던 부동산 투기 사태가 투기가 아니라는 엉뚱한 소리를 하더니, 집값 상승이 세계적 현상이라고 민심을 호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1일 이호승 신임 청와대 정책실장은 "부동산 가격 상승이 한국적인 현상만은 아니다"라고 밝혀 논란을 일으켰다.

김 위원장은 "이 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서 돈이 많이 풀리고 금리가 낮아서 집값 상승은 어쩔 수 없는 것이라고 이야기한다"며 "그렇다면 정부는 공시가격을 잔뜩 올려서 국민의 세금 부담을 올려놓았는데, 무엇 때문에 그와 같은 정책을 추진했는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이런 점을 감안해 과연 이번 정책실장 임명이 적절한 인사였는지 숙고해보길 바란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권심판론을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제 잘못된 세력에게 잘못 건네진 국민의 권력을 회수해야 한다. 투표를 통해 거짓과 위선의 시대를 끝내자"며 "투표로 부동산 망국의 주범, 백신 무능의 주범, 내로남불의 끝판왕들을 심판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