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野 후보 거짓말, 허위사실 공표죄…당선무효형 가능성"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오른쪽 부터)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오른쪽 부터)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8일 국회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재·보궐 선거를 이틀 앞둔 5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에 대해 "허위 사실 공표죄로 당선 무효형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오 후보의 계속된 거짓말 릴레이는 선거의 당락을 결정지을 수 있는 허위사실 공표죄에 해당한다"며 "당선이 돼도 시장직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고, 수사 받고 재판 받다 임기가 끝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이렇게 해서 시장 유지할 수 있겠느냐"며 "본인이 스스로 약속대로 사퇴하는 것이 정답"이라고 강조했다.

진행자가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발하겠다는 게 진성준 위원장이 말한 중대결심인가'라고 묻자 김 의원은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을 못 했다"면서도 "법적인 소송 과 관련돼 있을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답했다.

여당 지도부 역시 야당 후보를 향해 공세를 퍼부었다.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선대위 회의에서 "야당 서울시장 후보가 내곡동 땅 스캔들과 관련됐다는 결정적 증언이 또 나왔다"며 "오 후보는 관련자들의 기억을 겸손하게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야당 부산시장 후보의 도덕적 파탄의 끝이 어디인지 알 수 없다"며 "그런 사람들을 시장 후보로 내세워 이 나라를 어떻게 하자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따져 물었다.

김종민 최고위원도 회의에서 "오 후보가 백주대낮에 국민을 상대로 대놓고 거짓말을 했다면, 이런 정치는 용납해선 안 된다"며 "'거짓말쟁이' 이명박의 역사를, BBK 역사를 다시 반복할 순 없다. 서울시민들의 현명한 판단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했다.

최인호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은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 후보와 박 후보의 해명이 거짓말로 드러나고 있고, 그 거짓말 때문에 당선된다면 이는 사법 당국이 당선무효형으로 판단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법률위원회 보고가 있었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앞서 민주당은 오 후보를 내곡동 땅 허위 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민주당은 이날 마지막 토론회에서 오 후보의 입장 표명이 없을 경우 추가 고발 조치를 검토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