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권 선호도 적수 없는 윤석열…40.4% '1위'

[PNR리서치] 40대 제외 전 연령서 선두
이재명·이낙연 합친 것보다 높아…여야 주자들 거센 견제·검증 예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 선호도에서 독주를 이어가고 있다. 오는 7일 재·보궐선거 이후 윤 전 총장이 내놓을 첫 정치적 메시지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여야 대선 주자들의 '현미경' 검증이 예상된다.

여론조사업체 PNR리서치가 머니투데이·미래한국연구소 의뢰로 지난달 30일 만 18세 이상 서울시민 804명에게 '차기 대통령감으로 누가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십니까'라고 물은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5%포인트〈p〉), 윤 전 총장이 40.4%로 1위에 올랐다고 4일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1.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3%를 각각 기록했다.

윤 전 총장 선호도는 2위 이 지사와 3위 이 전 대표를 합한 것보다 5%p 더 많았다.

이밖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6.3%,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3.3%, 유승민 전 의원은 2.9%를 각각 얻었다.

이어 정세균 국무총리(2.8%), 심상정 정의당 의원(1.4%), 원희룡 제주도지사(0.7%), 김두관 민주당 의원(0.2%) 순이었다.

윤 전 총장은 여권 콘크리트 지지층으로 불리는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선두를 달렸다. 특히 60대 이상 지지율이 54.2%로 가장 높았다.

윤 전 총장은 양자대결에서도 과반 지지를 얻었다.

차기 대선에서 윤 전 총장과 이 지사가 맞붙으면 윤 전 총장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은 58.8%였고, 윤 전 총장이 이 전 대표와 맞붙을 때도 윤 전 총장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이 59.8%로 나타났다.

윤 전 총장의 독주가 계속되면서 나머지 대선 주자들의 견제도 거세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재·보선 이후 윤 전 총장이 내놓을 첫 정치적 메시지를 두고 집중 검증이 이뤄질 전망이다.

정치권에선 문재인 정부 초기 이른바 '적폐 수사' 전력과 정치권 진출에 따른 검찰 중립성 훼손 문제가 화두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아울러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서병)도 최종 무죄로 판결이 난 2013년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당시 수사팀장이었던 윤 전 총장에게 조만간 입장 표명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론조사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