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중현 경신고 18대 총동창회장 취임

안중현 회장 “명문 모교 걸맞은 명품 총동창회 되도록 노력”
정현진 17대 회장 “코로나 탓에 동문화합행사 못 가져 아쉬워”

2일 경신고 17대 18대 총창회장 이 취임식이 대구 동구 신천동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열렸다. 정현진 17대 경신고 총동창회장과 안중현 신임 회장(오른쪽). 2일 경신고 17대 18대 총창회장 이 취임식이 대구 동구 신천동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열렸다. 정현진 17대 경신고 총동창회장과 안중현 신임 회장(오른쪽).

경신고 총동창회 제18대 회장 취임식과 17대 회장 이임식이 2일 대구시 동구 신천동 총동창회 사무실에서 열렸다.

 

이날 이·취임식은 코로나 19 사회적 거리 두기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행사는 5인 이상 집합금지 탓에 정현진(경신고 15기) 17대 회장, 안중현(21기) 18대 회장, 김우형(21기) 18대 사무총장, 남효황(9기) 17대 자문위원장 등이 참석했으며 동문은 온라인 화상을 통해 행사에 참여했다.

이날 정 회장은 이임사를 통해 "코로나 19로 인해 2년 동안 총동창회 체육대회 등 동문이 화합할 수 있는 행사를 개최하지 못해 아쉽다. 경신고는 대구에서 명문고라는 타이틀을 갖게 됐다. 명문의 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동창회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안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모교가 명문인 만큼 총동창회도 명품이 되도록 노력하겠다.2만 2천여 동창들이 지난 50년 역사를 되돌아보고 앞으로 100년을 계획할 수 있는 활기찬 18대 집행부로 만들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