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생떼탕 조롱, 전국 생태탕 식당 사장님들 들고 일어날 일"

정청래 국회의원, 생떼탕 비판 이미지. 연합뉴스, 조수진 국회의원 페이스북 정청래 국회의원, 생떼탕 비판 이미지. 연합뉴스, 조수진 국회의원 페이스북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정청래 의원 페이스북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에 대해 자신의 당이 제기하고 있는 내곡동 의혹의 바탕인 생태탕 식당 주인 증언에 대해, '생떼탕'이라고 맞서고 있는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정청래 의원은 4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 샴페인을 너무 일찍 터트리는군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국민의힘 "민주당, '생떼탕' 끓이나…그래봤자 지지율 안 올라"'라는 제목의 기사를 첨부해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승리의 기쁨을 잊은지 너무도 오래돼서 그런지 이사람들 샴페인을 너무 일찍 터트리고 있다. 선거 다 이긴양 축배를 들고 취해 있는것 같다"며 "내곡동 안고을 식당 주인은 평범한 일반 국민이다. 일반 국민과 오세훈 중에서 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저는 생태탕 식당 주인의 증언이 더 신빙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이 분이 무슨 이득이 있다고 거짓말을 하겠나"라고 했다.

정청래 의원은 "오세훈이 생태탕을 먹고갔다는 식당 주인의 증언을 안주거리로 삼아 생떼탕을 끓이느니 어쩌니 떼거지로 생떼를 쓰고 있다. 식당 주인에 대한 모욕을 일삼고 있다고 저는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다른 때보다 특히 선거때는 다소 귀에 거슬리더라도 일반 국민의 목소리에 더 경청하고 낮은 자세를 보여야 하거늘 오히려 생태탕을 생떼탕이라고 조롱하고 모욕을 주다니"라며 "생태탕 식당 주인을 생떼탕 식당 주인으로 만들어 버렸다. 증언자를 화나게 하면 더 큰 증거물을 가지고 나올수 있다고 저는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는 7일 선거일을 앞두고 추가 폭로가 나올 수 있음을 예고한 것으로도 읽힌다.

그러면서 정청래 의원은 "국민의힘 측의 '생떼탕 조롱'은 전국의 생태탕집 사장님들이 화나서 들고 일어날 일"이라고도 했다.

정청래 의원은 "국민의힘은 오만방자하게도 '식당 주인 당신은 떠들어라. 그래도 우리는 이미 다 이겼다. 끝났다'라는 오만방자함이 아니라면 생떼탕 운운 할 수는 없는 일"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선거는 뚜껑을 열어봐야 안다는 전통을 깨고 샴페인 터트리며 취해서 비틀거리는 국민의힘이여. 뚜껑 열리전에 사람들 뚜껑 열리게 하면 어떤 꼴을 당하는지 지켜보겠다. 우리는 더 낮게, 더 겸손하게, 더 열심히 선거운동 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앞서 서울시 서초구 내곡동에서 생태탕 식당을 운영했다는 한 제보자는 지난 2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오세훈 후보가 내곡동에 왔고 식당에도 들러 생태탕을 먹었다"고 주장했는데, 지난 3월 29일 '일요시사'와의 전화 인터뷰에서는 "오래 전 일이라 기억이 안 난다"고 말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