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샤이 진보' 존재·결집 vs 오세훈, '정권 심판' 분노 투표

'4·7 재보선' 사전투표율 역대 최고…"내가 유리' 분석 제각각
박 "지지층 결집, 샤이 진보 모습 드러내"…오 "정부에 경고 메시지 주기 위해 나오신 것"
전문가 "사전투표율로 결과 예단할 수 없어"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에서 열린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4일 서울 서초구 사랑의교회에서 열린 한국교회 부활절 연합예배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이 역대 재·보선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여야는 높은 사전투표율이 각자 자신에게 유리할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2~3일 진행된 사전투표에서 서울시장 선거는 21.95%, 부산시장 선거는 18.65%의 투표율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국 투표율은 20.54%로, 기존 재·보선 사전투표율 최고치인 2014년 10·29 재·보선의 19.40%보다 1.14%포인트 높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지층이 결집하고, 숨어 있던 '샤이 진보'도 모습을 드러냈다고 반색했다.

박영선 서울시장 민주당 후보는 4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사전투표율이 높은 것은 올바른 길로 나아가기 위해선 기호 1번을 찍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하는 (유권자들의) 결집이 시작된 것"이라면서 "샤이 진보가 몇 퍼센트까지 있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샤이 진보가 있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정권심판론에 따른 '분노 투표'가 확인됐다며 대세론을 자신했다.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는 지난 3일 광진구 자양3동 주민센터에서 사전투표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정부에 경고 메시지를 주기 위해 투표소에 나오시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7일 본 선거가 남아있는 만큼 높은 사전투표율을 두고 유불리를 따지기 어렵다고 진단한다.

채장수 경북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사전투표율로는 섣불리 결과를 예단할 수 없다. 다만 여론조사에서 야당 후보 지지율이 높았던 2030세대가 얼마나 사전투표에 참여했고, 또 7일 본 선거에 투표할지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후보들도 선거운동 막판 2030세대 표심 잡기에 매진하고 있다.

박영선 후보는 매달 5GB의 데이터 바우처 지급, 버스·지하철 요금 40% 할인 등 청년 맞춤형 공약을 쏟아내고 있다.

부활절인 4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예수 부활의 날, 코로나19로 아픔과 고통 겪는 공동체의 빠른 회복 이끌어주시고, 특히 이 땅의 청년들의 지친 영혼에 희망의 은총 내려주시기를 간절히 기도드린다"고 강조했다.

오세훈 후보는 청년들에게 자유 발언 기회를 제공하는 '2030 유세단'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4일에는 광진구 어린이대공원을 찾아 현 정권에 대한 청년들의 분노를 경청한 후 자신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정치평론가 이주엽 엘엔피파트너스 대표는 "본 선거에서 여당의 조직력을 무시할 수는 없지만, 다수 전문가들은 이번 선거가 조직보다 바람이 더 크게 작용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