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 재보선 사전투표율 20.54% 역대 최고 보궐선거 최고치 기록

4·7재보궐선거 사전투표가 종료된 3일 오후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서울시선관위 관계자들이 관내 투표함을 밀봉하고 있다. 연합뉴스 4·7재보궐선거 사전투표가 종료된 3일 오후 서울역에 마련된 남영동 사전투표소에서 서울시선관위 관계자들이 관내 투표함을 밀봉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 선거 사전투표가 최종 투표율 20.54%로 마감되면서 역대 재보궐선거 사전투표율과 2018년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을 뛰어넘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3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날까지 오전 6시~오후 6시 실시된 보궐선거 사전 투표에 전국 1216만1624명의 유권자 중 249만7959명이 사전투표에 참여했다.

이중 서울시장 선거에 184만9324명이 투표해 21.95%의 최종 투표율을 기록했다. 부산시장 선거는 54만7499명이 투표해 최종 투표율은 18.65%로 마감했다.

앞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이틀간의 사전투표율은 20.14%로 마감된 바 있다. 또한 사전 투표제도가 도입된 2012년 이후 실시된 재보궐선거 가운데 사전투표율 최고치는 2014년 10·29 재보궐선거(19.4%)였다.

이번 재보선의 사전투표율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사전투표율(20.14%)보다 높았지만 오늘 종일 비가 내리면서 투표율 증가세가 주춤해 역대 최고 투표율을 기록한 21대 총선 사전투표율(26.69%)에는 미치지 못했다.

4·7 재보궐 선거 사전투표가 이틀간 실시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가 2일 서울 종로구청 사전투표소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광진구 자양3동주민센터 사전투표소에서 각각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 선거 사전투표가 이틀간 실시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왼쪽)가 2일 서울 종로구청 사전투표소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3일 서울 광진구 자양3동주민센터 사전투표소에서 각각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번 보궐선거에서 높은 투표율이 이어지자 여야는 자기 쪽에 유리한 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그간 여론조사에서 제대로 나타나지 않았던 '샤이 진보'가 투표소에 나왔다고 자평했다.

줄곧 정권심판론이 우세하게 나타났던 여론조사에 서울과 부산에서 모두 패배할지도 모른다는 절박함에 지지자들이 정부·여당에 한번 더 힘을 실어주기 위해 적극적으로 투표에 나서고 있다는 게 민주당의 해석이다.

반면 국민의힘은 높은 사전투표율이 시민들의 분노가 표출된 결과라고 해석했다. 특히 본투표보다 사전투표에 더 많이 참여하는 것으로 여겨지는 2030 세대가 문재인 정부 하에서 공정의 가치가 흔들리고 있다고 생각해 대거 투표장으로 나왔다는 것이 국민의힘의 분석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