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표용지 얼핏 보니 민주당 이겼다더라"…박영선 유튜브서 여론조사 전문가 발언 논란

박영선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박영선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4·7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2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유튜브 채널에서 "선거 참관인이 투표 용지의 기표 내용을 살펴봤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박 후보는 이날 유튜브 채널 '박영선 TV'에서 이상호, 김용민, 푸른나무, 박지희, 박시영, 이종원 등 진보 유튜버 6명과 '박영선 후보와 진보 유튜버 긴급 토론회-서울을 구하자'를 약 2시간 19분 가량 진행했다.

해당 영상에서 여러 가지 주제로 얘기를 나누던 중 '지금까지의 여론 조사를 믿을 주 있나'라는 주제로 대담을 나누면서 문제의 발언(1시간 29분경)이 등장했다.

유튜버로 활동 중인 박시영 윈지코리아컨설팅 대표는 "제가 아까 몇몇 의원들하고 통화를 했다. 투표참관인들이 (투표용지를) 봉투에 넣을 때 대충 본다. 얼핏 도장이 (어디에 찍혔는지) 나온다"며 "민주당 강북 의원들과 통화해보니까 '우리 쪽(민주당)이 이긴 것 같다'고 다수가 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 대표는 "알 수는 없지만 느낌에는 55대 45 정도로 오늘은 박영선 후보가 우우세했을 것"이라며 "내일(사전투표 마지막날)은 7대3 정도로 확실히 벌려야 한다"고도 했다.

공직선거법 제161조는 투표 참관인이 투표에 간섭하거나 어떠한 방법으로든 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행위를 해서는 안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참관인이 유권자의 투표 용지를 훔쳐봤다면 비밀투표의 원칙을 훼손한 게 된다. 즉 박 대표의 이런 발언은 투표 참관인이 '비밀투표' 원칙을 위배했다는 주장이나 다름없는 셈이다.

당시 방송에서 박 후보를 포함한 출연자들은 이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측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배준영 대변인은 "선거 참관인이 투표용지의 기표 내용을 살펴보고 결과를 민주당 의원에게 알려줬다는 취지의 주장"이라며 "선관위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전체적인 과정과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특정할 수 없어 현재는 법 위반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