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與, 문재인 보유국 운운하더니…대통령·당명 숨기고 선거운동"

황교안 전 대표 페이스북 황교안 전 대표 페이스북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가 2일 여당을 향해 "​요즘 보면 여당 후보가 누구인지 알 수가 없다.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약속을 기억했는지, 문재인 대통령과 당명은 숨기며 선거운동을 한다"고 지적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인증샷을 올리고 '나라 구하는 투표 꼭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글에서 "여당 후보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문재인 보유국', '원조 친문' 운운하던 사람입니다. 문 대통령 극렬 지지층에 호소하기 위한 '문재인 마케팅'은 이해한다"며 "문제는 이후의 행태입니다. 어떻게 그리 돌변할 수 있을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어 그는 "그러면서도 여당의 '힘 있는 시장'이 되겠다고 한다"며 "부채는 지지 않고 재산만 상속하겠다는 심보다. ​문 대통령을 속이거나, 국민을 속이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더 큰 문제는 민주당의 당심과 국민 민심이 정반대란 사실"이라며 "집권 여당이 민심과 전혀 다른 길을 걷는다면 국정이 어떻게 되겠습니까? 4년 내내 모든 분야에서 벌어진 국정실패의 원인을 여당 스스로 입증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끝으로 "​압도적 표차로 승리할 수 있도록 한 표 한 표, 표를 모아 달라. 심판을 적당히 받으면 저들은 다시 사술을 필 것"이라며 "이제 더 이상 속지 말자. 투표를 통해 확실히 정권심판을 해 주시는 것이 더 큰 위기에서 나라를 구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황교안 전 대표 페이스북 글 전문.

<'나라 구하는 투표' 꼭 해주세요>
방금 사전투표를 마쳤습니다. 나라를 바로잡기 위해 공식투표일까지 기다릴 수 없었습니다.
​요즘 보면 여당후보가 누구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약속을 기억했는지, 문재인대통령과 당명은 숨기며 선거운동을 합니다.
깨끗하게 약속을 지켰으면 좋았을 것을 왜 이리 염치없는 짓을 하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여당후보는 얼마전까지만 해도 '문재인보유국', '원조친문' 운운하던 사람입니다. 문대통령 극렬지지층에 호소하기 위한 '문재인마케팅'은 이해합니다. 문제는 이후의 행태입니다. 어떻게 그리 돌변할 수 있을까요?
그러면서도 여당의 '힘있는 시장'이 되겠다고 합니다. 부채는 지지 않고 재산만 상속하겠다는 심보입니다. ​문대통령을 속이거나, 국민을 속이는 일입니다. ​
​더 큰 문제는 민주당의 당심과 국민 민심이 정반대란 사실입니다. 집권여당이 민심과 전혀 다른 길을 걷는다면 국정이 어떻게 되겠습니까? 4년 내내 모든 분야에서 벌어진 국정실패의 원인을 여당 스스로 입증하는 것입니다.
​압도적 표차로 승리할 수 있도록 한 표 한 표, 표를 모아 주십시오. 심판을 적당히 받으면 저들은 다시 사술을 필 것입니다.
한번 속는 것은 속인 사람의 죄지만, 거듭 속는 것은 속은 사람의 잘못이라 했습니다. 이제 더 이상 속지 맙시다. 투표를 통해 확실히 정권심판을 해 주시는 것이 더 큰 위기에서 나라를 구하는 길입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