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방역수칙 대신 '투표 인증샷' 택했다…누리꾼들 "고민정 의원, 고민좀"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고민정 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네티즌들 사이에서 '말썽꾸러기' 국회의원으로 불리기 시작했다.

고민정 의원은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방역 당국이 자제를 요청한 '투표 도장 인증샷'을 찍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올렸다.

고 의원은 "제가 사는 동네의 구의3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쳤다"며 엄지손가락에 투표 도장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자꾸 당에 해가 가는 행위를 한다. 못 말리는 말썽꾸러기 같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네티즌은 "고민정 의원님 고민좀"이라며 위트있는 댓글도 남겼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장을 손에 찍는 행위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비닐장갑을 벗고 맨손에 투표 도장을 찍는 행위는 (방역상)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라고 했다.

고 의원이 투표한 지역 선거관리위원회 관계자는 "사전투표 사무원들이 유권자에게 투표소 내에선 비닐장갑을 벗지 말라고 안내하고 있다"며 "하지만 기표소 안에서 장갑을 벗고 도장을 찍는 것 까지는 관리할 수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