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에 매월 5GB 무료 데이터 지급" 박영선에…누리꾼 "차라리 스벅 우산을"

4·7 재보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성동구 옥수한강나들목 자전거도로에서 자전거 유세단과 동행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성동구 옥수한강나들목 자전거도로에서 자전거 유세단과 동행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청년들을 위한 데이터 바우처 공약을 공개했다.

박 후보는 이날 남대문 유세에서 "만 19∼24세 청년들에게 매월 5GB의 데이터 바우처를 지급하겠다"며 "반값 데이터요금을 서울부터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통신과 데이터는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청년이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가기 위한 필수재이지만, 취업난과 생활고에 시달리는 청년에게 매달 5만∼6만원의 통신요금은 커다란 벽이고 부담"이라며 "데이터를 켤 때마다 조마조마한 청년에게 작지만 든든한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산은 연 500억원 정도가 들어가는데, 서울시의 잉여세금 1조3천500억원 중 재난위로금으로 1조원을 쓰고, 나머지에서 충분히 커버할 수 있다"며 "데이터통신사와도 협의하면 방법이 나올 수 있다"고 했다.

또 "구로 디지털 단지를 무료 와이파이존으로 만든 경험을 바탕으로 대학 캠퍼스나 대학로, 홍대 앞, 한강공원 등 청년들이 많이 머무는 곳에 우선적으로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촘촘히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박영선 후보의 공약이 알려지자 네티즌들은 "초등학교 반장 선거도 이런 공약은 안한다"는 반응과 함께 "매력적인 공약이다" "스벅 우산은 어떨까요" 등의 의견을 보였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