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피격 원인 재조사 진정' 각하…靑 "위원회 결정에 관여 안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 천자봉함·노적봉함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마친 뒤 최원일 전 천안함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경기도 평택시 해군 2함대사령부 천자봉함·노적봉함에서 열린 제6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을 마친 뒤 최원일 전 천안함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는 2일 대통령 소속 군사망사고진상규명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천안함 피격 사건에 대해 재조사를 하려다 반발에 부딪혀 철회한 것과 관련해 "위원회의 결정에 청와대는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재조사 문제를 두고 청와대의 사과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청와대의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이같이 답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지난달 26일 서해 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천안함 용사들을 향해 '저물지 않는 호국의 별'이라고 표현했다. 이게 바로 문 대통령의 진심"이라며 "당시 문 대통령은 천안함의 부활을 얘기했고, 실제로 해군 호위함의 이름을 천안함으로 명명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위원회는 긴급 회의를 개최해 천안함 폭침 사건 원인 재조사 진행 여부를 논의한 결과 재조사 진정에 대해서 각하하기로 결정했다.

최근 위원회가 '천안함 좌초설'을 제기해온 신상철씨의 진정을 받아들여 재조사를 벌이고 있다는 사실이 언론에 보도된 뒤 전사자 유가족과 생존자 등으로부터 강한 반발을 받자 각하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부터 언론을 통해서 위원회가 재조사 개시 결정을 내렸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이에 대해 유족과 천안함 생존장병들은 "민·군 합동조사에서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천안함이 침몰했다는 결과를 뒤집으려고 재조사를 하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내비쳤다.

천안함 생존자 예비역전우회장 전준영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라가 미쳤다. 46명 사망 원인을 다시 밝힌단다. 몸에 휘발유 뿌리고 청와대 앞에서 죽고 싶은 심정이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천안함 함장 출신 최원일 예비역 대령도 "대통령 직속 기관이 음모론자의 진정을 받아들여 진상조사를 결정했다는데, 위원회를 방문해 대통령이 말한 '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에 반대되는 결정을 한 이유를 듣고 강력 대처하겠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