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세단' 꾸린 고민정·김남국…진중권 "박영선 낙선 시키려 마음 먹은 듯"

 

더불어민주당 유세단 홍보물. 더불어민주당 유세단 홍보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매일신문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매일신문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일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캠프의 유세단 구성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털어놨다.

진 전 교수는 "박영선 낙선시키려고 굳은 마음을 먹은 듯"이라는 글과 함께 유세단 포스터를 함께 올렸다.

한편 지난 20일 고민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줍줍 유세단 벚꽃 버스킹'이란 제목으로 글을 올려 "더불어민주당 보궐 선거 승리를 위하여 청년 의원들이 뭉쳤다"며 "시민들의 말씀을 듣고, 나누는 '마음줍줍 유세단'"이라고 소개 했다.

고 의원이 소개한 '마음줍줍 유세단'에는 김남국, 김용민, 신현영,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전용기 등 여당의 젊은 의원들이 포함돼 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