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표심 끌까?…박영선 "청년에 매월 5GB 무료 데이터 지원"

4·7 재보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가 2일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 앞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2일 청년층에 매월 5GB의 무료 데이터를 제공하는 '청년 반값 데이터요금' 공약을 내놓았다.

박 후보는 이날 남대문시장에서 열린 집중유세에서 "만 19∼24세 청년들에게 매월 5GB의 데이터 바우처를 지급하겠다"며 "청년의 통신비 지원을 통해 반값 데이터 요금을 서울부터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통신과 데이터는 언택트·비대면 시대에 청년이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가기 위한 필수재이지만, 취업난과 생활고에 시달리는 청년에게 매달 5만∼6만원의 통신요금은 커다란 벽이고 부담"이라며 "데이터를 켤 때마다 조마조마한 청년에게 작지만 든든한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서울의 청년에게 데이터 바우처를 서울이 먼저 지급하면 이 정책도 전국적으로 퍼져나갈 것이고 대한민국이 디지털 강국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서울이 글로벌 혁신도시 1위를 기록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문재인 정부에서 디지털 인프라를 제대로 깔아서다"라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또 "예산은 연 500억원 정도가 들어가는데, 서울시의 잉여 세금 1조3천500억원 중 재난위로금으로 1조원을 쓰고, 나머지에서 충분히 커버할 수 있다"며 "데이터통신사와도 협의하면 방법이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로 디지털 단지를 무료 와이파이존으로 만든 경험을 바탕으로 대학 캠퍼스나 대학로, 홍대 앞, 한강공원 등 청년들이 많이 머무는 곳에 우선적으로 무료 공공 와이파이를 촘촘히 만들겠다"고도 약속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