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부친과 함께 사전투표…총장직 사퇴후 공개 행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2일 서울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마련된 사전투표소에서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를 했다. 총장직 사퇴 후 첫 공개 행보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쯤 부친 윤기중 명예교수와 함께 승용차를 타고 서대문구 남가좌1동 주민센터에 도착해 사전투표를 했다.

취재진이 투표소에 들어갈 때와 나올 때마다 여러 질문을 던졌지만 답변하지 않았다.

부친과 함께 투표소에 온 이유에 대해선 "보시다시피 아버님께서 기력이 전 같지 않으셔서 모시고 왔습니다"라고 답했다. 윤 명예교수는 올해 90세다.

이날 투표소 주변에는 지지자들이 몰려 "윤석열 파이팅" 등을 외치면서 환호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