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 총리 “국내 변이바이러스 사례 290여건…4차 대유행 우려”

중대본 회의 “증상 의심되면 즉각 검사 받아야”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 준비를 하며 시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례 브리핑 준비를 하며 시계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마치 코로나19가 4차 유행의 초입에서 숨고르기를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될 정도로 매우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하루평균 확진자 수가 오랫동안 300~400명대에서 정체돼 있다가 이번 주 들어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특히 수도권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서도 감염이 점차 확산되고 있어 우려가 매우 크다"며 "지난 겨울 3차 유행이 본격화되는 과정에서 500명대 확진자가 불과 닷새 만에 두 배로 치솟았던 상황을 다시 반복해서는 안 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활절을 낀 이번 주말에는 외출과 이동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청명과 한식을 맞아 성묘에 나서는 분들도 많이 계실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경각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또 "최근 역학조사 결과, 유증상자의 진단검사가 늦어져 감염이 확산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민들께서도 스스로의 건강과 주위 모든 사람들의 안전을 지킨다는 생각으로 증상이 의심되면 주저하지 마시고 곧바로 검사를 받아 달라"고 주문했다.

최근 세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변이바이러스에 대한 우려도 감추지 않았다. 정 총리는 "우리나라에서도 290여건의 변이바이러스 감염사례가 확인됐다"며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사례도 100여건이나 확인되고 있어 각별한 대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를 향해선 "변이바이러스가 4차 유행의 단초가 되지 않도록 이제는 해외유입 차단뿐만 아니라 전국적 확산을 막는 것이 시급한 과제"라며 근원적인 대책 강구를 지시했다.

정 총리는 "정부의 방역 노력만으로는 4차 유행을 막을 수 없다"며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국민 한분 한분의 실천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국민의 '참여 방역'을 거듭 호소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