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중도층 지지 호소"…오세훈 선대위 합류

안철수 빨간 넥타이 매고 깜짝 등장
국민의힘-제3지대 단일화 후 '단일대오' 형성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금태섭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금태섭 공동선거대책위원장에게 당 점퍼를 입혀주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이어 금태섭 전 의원도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하면서 야권 '단일대오'가 가시화하고 있다.

24일 오 후보 캠프는 금 전 의원이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았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전날 금 전 의원에게 캠프 합류를 제안했고, 금 전 의원이 즉각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 전 의원은 공동선대위원장직 수락 배경에 대해 "이번 선거는 우리 정치가 정상적 정치의 모습을 회복하는 첫 단계이고, 그러기 위해선 야권 지지층과 중도층 유권자에 호소력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제3지대에서 단일화를 했다. 중도층 유권자들에게 이번 선거의 의미에 대해 말씀드리고, 집권 세력을 견제할 필요성을 강조하겠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이날 선대위 회의에 처음 참석한 금 전 의원에게 국민의힘 점퍼를 직접 입혀주며 "백만 대군을 얻은 것 같이 귀한 원군을 얻었다. 흔쾌히 (국민의힘 점퍼를) 입어주셨다. 이게 쉬운 게 아니다"라고 환영했다.

국민의힘과 제3지대가 야권 단일화 후 강력한 단일대오를 형성하면서 향후 '범야권 선거유세'가 펼쳐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5일부터 세 사람이 손을 맞잡고 지지를 호소하는 장면이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의 선거운동에 힘을 보태기로 한 안철수 공동선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와 손을 들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자신의 선거운동에 힘을 보태기로 한 안철수 공동선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와 손을 들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날 단일화 경선 발표 후 오 후보의 요청으로 공동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한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깜짝 등장해 큰 환영을 받았다.

안 대표는 평소와 달리 국민의힘 당 색인 빨간 넥타이를 맸다.

주호영 원내대표(대구 수성갑)는 인사말에서 "안 대표가 제일 먼저 결심해 행동으로 옮긴 덕분에 판세가 전환됐다. 우리 지지율이 앞서 나간 데 가장 큰 공이 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안 대표는 "저 안철수는 오세훈 후보를 도와 최선을 다하겠다. 여러분께 드리는 약속이고, 서울시민들께 드리는 약속"이라고 호응했다.

이날 의총에 참석한 오 후보도 "방금 안 후보가 연설하면서 10번 정도 박수를 받았다. 이런 따듯한 환영의 분위기를 국민들께 보여 드리는 게 저와 안 후보의 정치적 책무"라고 화답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10위

6 4 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완독률이 좋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