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3기 신도시 조사 "박근혜 정부 시기부터…1차 조사 LH 등 직원 2만3천명"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전경. 연합뉴스 경남 진주시 충무공동 한국토지주택공사(LH) 본사 전경. 연합뉴스

8일 정부는 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토지거래 조사 대상 시기를 박근혜 정부 때까지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2013년 12월부터 현재까지 이뤄진 거래 내역을 조사한다는 것이다. 3기 신도시 1차 발표 절차를 시작한 시점이 2018년 12월인데, 이로부터 5년 전인 2013년 12월부터 이뤄진 거래들이 조사 대상이 된다.

아울러 땅 투기 의혹 관련 LH 등 소속 1차 조사 대상 직원 수는 모두 2만3천명이라고 설명했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LH 직원이 9천900명 가까이 되며, 국토교통부 직원도 4천500명에 달한다. 그 외 지자체 대상자가 6천명, 지방 공기업 직원 3천명 등이다. 이들 모두 합해 2만3천명 수준이라는 얘기다.

정부는 또한 현재 정부 합동조사단이 LH 및 국토교통부 직원의 개인정보 보호동의서를 징수, 부동산 거래 시스템을 이용해 3기 신도시 개발 인접 지역에 대한 부동산 거래 현황을 개별 조사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 중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단, 1차 조사 결과 발표에서는 LH 및 국토교통부 직원의 투기 의혹 관련 내용만 포함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