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임은정 페북 댓글에 "한명숙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

임은정, '한명숙 전 총리 모해위증 교사 사건' 배제 주장 이어가
진중권 "한명숙 밑 닦아드리라는 권력의 명령"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의 SNS 댓글을 통해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밖에 안될 것"이라며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 사건 배제 주장을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4일 임 연구관이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한명숙 밑 닦아드리라는 권력의 명령"이라며 댓글을 달았다.

임 연구관은 지난 2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남관 차장검사의 지시로 한 전 총리 모해위증 사건에서 직무 배제됐다고 주장했다.

임 연구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수사권을 부여받은 지 7일 만에, 시효 각 4일과 20일을 남겨두고 윤 총장과 조남관 차장검사의 지시로 한 전 총리 모해위증 사건에서 직무 배제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검찰청은 "총장이 임 연구관에게 사건을 배당한 적이 없다"고 즉각 반박했다.

그러자 임 연구관은 "감찰부장 지시에 따라 한 전 총리 관련 사건을 조사한 지 벌써 여러 달"이라며 "범죄 혐의를 포착해 수사 전환하겠다고 보고하자 '감찰3과장이 주임검사'라는 서면 지휘서를 받았다"고 재차 주장했다.

임 연구관은 3일에는 "총장의 직무이전 지시로 인해 뒤늦게나마 사안의 진상을 규명하고, 사법정의를 바로 잡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를 잃게 되지 않을지 매우 안타깝다"는 감찰부의 입장문을 페이스북에 공개하기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입장문을 담은 해당 글에 댓글을 달았다.

진 전 교수는 "그분이 대변 본 물증들이 너무 확실해서 대변에 향수 뿌리는 꼴밖에 안 될 것이다"라며 "본인도 재심을 원하지 않잖은가. 아무튼 열심히 뿌리라"고도 했다.

앞서 진 전 교수는 임 연구관을 겨냥해 "문제는 부족한 실력을 넘치는 충성심으로 때우는 이들이 득세한다는 데에 있다"며 "제 직분에 충실한 사람들은 쫓겨나고 그 자리를 기회주의자들, 출세주의자들이 차지한다는 것, 그게 문제"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