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서울시장 최종 후보 오세훈 확정…부산시장 후보는 박형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4.7 보궐선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왼쪽)와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4.7 서울시장·부산시장 후보로 오세훈 전 시장과 박형준 동아대 교수가 선출됐다.

국민의힘은 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보선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를 열고 오세훈 예비후보가 최다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경선 결과 오 후보는 최종 득표율 41.64%를 기록했고, 나경원 예비후보(36.61%), 조은희 예비후보(16.46%), 오신환 예비후보(10.39%) 순으로 나타났다.

부산에선 박 교수가 국민의힘 최종 후보로 본선에 나선다.

부산시장 후보로는 예상대로 박형준 후보가 53.40%의 득표율로 낙승을 거뒀다.

이어 박성훈 후보가 28.63%, 이언주 후보가 21.54%를 기록했다

서울에선 제3지대 단일 후보로 올라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오 전 시장의 야권 단일화 경선 이후 야권 최종 후보가 결정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