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사망 사고에…丁 총리 “사인 명확 규명하고 결과 투명 공개”

“백신 접종 한 달 뒤 4차 유행 가능성…철저한 방역 실천"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4일 코로나19 백신 사망 사고와 관련, "정부는 이상 반응 신속대응 절차에 따라 사인을 명확히 규명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겠다"며 "정부를 믿고 흔들림 없이 접종에 적극 참여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어제는 요양병원 입원환자 두 분이 백신 접종 이후에 사망하시는 일이 있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6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던 전 세계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했다는 세계보건기구(WHO) 발표를 인용해 백신 접종과 방역이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백신 접종에 따른 섣부른 방역 완화조치, 변이 바이러스 확산, 그리고 느슨해진 경각심으로 인해 환자가 언제든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다.

정 총리는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이스라엘과 세계 최초로 접종을 시작한 영국의 사례를 보면, 접종 시작 한 달 후의 확진자 수가 각각 2.7배에서 5.5배까지 늘어났다는 사실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많은 전문가들이 백신 접종을 시작한 지 한 달이 되는 3월말 또는 4월초에 4차 유행이 올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음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이 자칫 '방심의 신호탄'이 되어 4차 유행이 현실화되지 않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하겠다"며 적극적인 접종 참여와 철저한 방역수칙 실천을 당부했다.

또 응답자의 과반수 이상이 백신 접종은 '개인적 선택'이 아니라 '모두의 책임'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서울대 연구팀의 조사결과를 소개하고 "백신 접종을 바라보는 우리 국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라며 "'일상 회복'을 간절히 바라며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 한분 한분을 위해 정부가 중심을 잡고 국가적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