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성범죄 보선 '오거돈' 일가 보유 가덕도 2만평 땅도 투기 의혹 조사해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연합뉴스 오거돈 전 부산시장.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3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전수조사 지시를 내린 문재인 대통령에게 관련 조사 확대를 요구했다.

최근 특별법이 통과된 가덕도 신공항 추진과 관련,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에 오거돈 전 부산시장 일가가 2만평이 넘는 땅을 보유하고 있고, 이에 대한 투기 의혹도 낱낱이 조사하라는 얘기다. 아울러 LH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LH 직전 사장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의 책임도 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부동산 문제는 자신 있다던 대통령은 늦어도 한참 늦은 주택 공급마저 '공직자 탈을 쓴 부동산 투기꾼들'에게 맡겼다가 뒤늦게 전수 조사하라며 '유체 이탈' 지시를 내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투기 사례를 조사하는 것은 물론, 이에 대해 미리 적발하지 못하면서 직무유기를 한 셈인 변창흠 전 LH 사장에 대해서도 조사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어 "'성범죄 보궐선거'를 일으킨 전 부산시장 일가도 부산에서 가덕도로 진입하는 길목에 2만 평이 넘는 땅을 보유 중"이라고 주장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일어나는 일마다 일탈과 무능이니 그야말로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나라'"라고 지적했다.

이날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조사를 넘어 수사를 요구했다. 그는 "광명·시흥 신도시는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며 "이미 신뢰를 잃어버린 문재인 정부의 총리실·국토부의 끼리끼리 조사가 객관적일 수 있나"라고 조사 자체가 제대로 이뤄질 수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 극구 검찰 조사를 회피하는 이유는 무엇인지 묻는다"며 "투기 DNA의 문재인 정부는 당당하다면 즉각 검찰 수사를 의뢰하라"고 촉구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