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에 직격"양아치 같은 행동 하도 방자해서…진중히 처신해"

홍준표 무소속(대구 수성을)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대구 수성을)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무소속(대구 수성을) 의원이 27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지도자를 하고 싶다면 진중하게 처신하라"고 직격했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웬만하면 아직 때가 아니다 싶어 참고 넘어가려고 했는데"라며 "하도 방자해서 한마디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그동안 양아치 같은 행동으로 주목을 끌고, 내가 보기엔 책 같지도 않은 책 하나 읽어 보고 기본소득의 선지자인 양 행세하고, 걸핏하면 남의 당명 가지고 조롱하면서, 자기 돈도 아닌 세금으로 도민들에게 푼 돈이나 나누어 주는 것이 잘하는 도정입니까"라고 쏘아 붙였다.

홍 의원은 이날 이 지사의 이름을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지만, 기본소득론, 경기도민 재난지원금 등 언급된 정책을 고려하면 이 지사를 향한 비판으로 보인다.

앞서 이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이 의료법 개정안에 반대한 점을 비판하면서 "기득권 편에서 국민 반대만 하는 국민의힘"이라며 "국민의힘 당명에 적힌 '힘'은 누구를 위한 힘이냐"는 글을 올렸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