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의식했나' 나경원·오세훈 "내가 중도층 안을 사람" 격돌

국민의힘 나경원(왼쪽), 오세훈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3차 맞수토론에 앞서 주먹을 맞대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왼쪽), 오세훈 서울시장 경선후보가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3차 맞수토론에 앞서 주먹을 맞대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와 나경원 후보가 26일 다시 격돌했다.

국민의힘 후보 선출 이후, 야권 후보 단일화 상대로 맞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의식한 듯 이번에는 '중도 확장성'이 주된 논쟁거리였다.

먼저 나 후보는 이날 작심한 듯 오 후보를 향해 "자꾸 '강경 보수'라고 이분법적으로 얘기하고 있다"며 "저는 누구에게나 의견을 듣고 누구 머리라도 빌릴 자세가 돼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를 낡은 이분법으로 묶고 계신 것에 대해 자제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나 후보와 오 후보는 안철수 대표 이름을 자주 거론했다. 나 후보가 먼저 "제가 국민의힘 후보가 되면 안 대표와 단일화에서 승리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는데 무슨 의미냐"고 오 전 시장에게 물었다.

이에 오 후보는 "스스로 강경보수 인사라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반격했다. 강경보수라는 프레임으로 묶인 나 후보가 야권 후보 단일화 과정에서 중도의 지지를 받는 안 대표를 이길 수 없다는 뜻이다.

이에 나 후보는 "도망간 장수가 싸우는 장수에게 나무라는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오 후보의 약점인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 문제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이날 토론회가 진행될수록 안 대표와 단일화를 둘러싼 후보간 신경전은 고조됐다. 나 후보는 "오 후보가 야권 단일화를 정치적 결단으로 풀어야 한다고 말한 것은 낡은 뒷거래로 보일 수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오 후보는 "(중도) 지지층까지 (국민의힘 후보에게) 옮겨 오게 하려면 (안 대표와도) 함께 서울시정을 운영한다는 확신이 있어야 취지였다"고 맞섰다.

두 후보간 공방이 거세지자 이를 지켜보던 오신환 전 의원은 "두 후보간 공방이 야권 단일화를 깰 수 있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이날 토론회가 끝난 뒤, 토론평가단은 나 후보의 손을 들어줬다. 오 후보가 전날 당 공천관리위원회에 요구한 '토론평가단 해체'는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간 합동토론회는 다음달 1일 한 차례 더 남았다. 국민의힘은 같은달 2, 3일 100% 일반시민여론조사를 실시해 4일 최종 후보를 확정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