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정의와 멀어진 정의당…'성추행 대응'은 민주당과 달랐다"

나경원 전 의원 페이스북 나경원 전 의원 페이스북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김종철 정의당 대표의 사퇴 사안을 두고 "인권과 진보를 외쳐온 이들의 이중성과 민낯을 더 이상 두고만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나 전 의원은 25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철 정의당 대표 사퇴 소식, 큰 충격이다. 전인 서울시장 성추행에 이어 이번에는 정의당 대표라니요"라며 참담함을 표현했다.

이어 "민주당이 전혀 민주적이지 않고, 정의당마저 정의와 멀어지는 모습에 국민의 마음을 더욱 쓰라릴 것이다"고 민주당과 정의당을 모두 비난했다.

반면, 이번 사건을 대하는 정의당의 태도와 과정은 민주당과 다른 모습이라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당 대표라는 신분에도 불구하고 즉각적이고 체계적인 소사를 피할 수 없었으며, 신속하게 엄중한 결정을 내렸다"라며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낙인찍어 집단적 2차가해를 저지른 민주당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끝으로 나 전 의원은 "다시 한 번 이번 서울시장 선거의 중요성과 함의를 생각하게 된다"라며 "피해자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