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공간정보 데이터 클라우드 기반 통합 서비스

국토부 “향후 5년간 900억원 규모 비용 절감 효과”

국가공간정보 플랫폼 서비스 운영도. 국토부 제공. 국가공간정보 플랫폼 서비스 운영도. 국토부 제공.

국토교통부는 국가공간정보를 통합,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추진한 클라우드 기반 공간정보 데이터 통합 및 융복합 활용체계 1단계 사업인 국가공간정보 통합 플랫폼 구축을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사업은 표준화된 국가공간정보 공급과 서비스 활용 환경을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전산 자원의 클라우드 전환과 오픈소스를 대체할 수 있게 된다.

또 공간 정보의 표준화를 통한 통합DB 구축과 품질 향상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그동안 2009년 설립된 국가공간정보센터에서 45개 기관 73개 정보시스템에서 생산되는 각종 국가공간정보를 수집해 제공하는 허브 역할을 했으나 서로 다른 시스템 환경 등으로 개선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국토부는 크라우드 기반의 국가공간정보 융복합 체계가 마련됨에 따라 향후 5년간 약 90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