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인사는 공정했고, 윤석열 자진사퇴는 언급하기 부적절"…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오전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이 질의한 '추미애 장관의 검찰 인사가 적절했다고 판단하는지'를 묻는 질문에 "능력과 자질, 업무 성과 등을 공정하게 평가해 인사를 했던 것으로 들었다"고 답했다.

23일 윤한홍 국민의힘 의원실은 이같은 답변을 받았다고 공개하면서 "후보자로서 전임 장관의 인사에 대한 구체적인 사정을 답변드리기 어렵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고 밝혔다.

또 박 후보자의 검찰 인사 방침을 붇는 질문에 대해서는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검사 인사 시 검찰총장의 인사 의견 청취를 공식화해 실질적인 인사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답변 했다고 밝혔다.

법무부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와 관련한 질문에 박 후보자는 "수사지휘권은 검찰 수사에 부당하게 관여하거나 검찰의 정치적 중립을 훼손하는 것이 아니고, 검찰권이 국민의 입장에서 적정하게 행사될 수 있도록 하는 규범적 통제장치"라며 "검찰권이 국민의 입장에서 적정하게 행사되도록 신중하게 지휘권 행사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행사가 적절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박 후보자는 "검찰청법 제8조에서는 법무부장관이 검찰총장을 지휘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개인적인 의견은 피하고 원론적인 답을 내놨다.

특히 윤석열 총장의 사퇴와 관련한 질문에 박 후보자는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의 거취에 대해 언급하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오는 25일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