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41.5% 박영선 33.5%, 안철수 42.0% 우상호 29.5%

안철수, 박영선·우상호와의 양자대결서 모두 앞서…서울시장 설문조사 결과

안철수, 박영선. 매일신문DB 안철수, 박영선. 매일신문DB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여당 후보(박영선·우상호)와의 1대1 대결에서 모두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서던포스트알앤씨가 발표한 주간조선 의뢰로 지난 16∼18일 서울에 사는 18세 이상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 결과 안철수 대표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의 양자 대결에서 41.5%대 33.5%로 앞섰다.

안철수 대표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의 양자 대결에서 42.0%대 29.5%로 크게 우위를 보였다.

박영선 전 장관은 나경원 국민의힘 전 의원과의 양자 대결에서 각각 36.1%와 38.3%로 각축을 벌였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는 35.0%대 31.5%로 앞섰다.

우상호 의원은 안철수 대표에 이어 나경원 전 의원에게 30.2%대 40.0%, 오세훈 전 시장에게도 28.2%대 34.7%로 열세를 나타냈다.

서울시장 후보 판단 기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20.5%는 '소속 정당'을 꼽았다. 이어 정책(공약) 20.2%, 도덕성 15.8%, 정치력 13.7%, 행정 경험 5.9%, 성인지 감수성 5.7%, 인지도 4.2% 순으로 나타났다.

해당 조사는 오차범위 95% 신뢰수준에 ±3.1%p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