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에 100만원 지급"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22일 국회 소통관에서'내일을 꿈꾸는 서울' 정책시리즈 7탄으로 '반려동물'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22일 국회 소통관에서'내일을 꿈꾸는 서울' 정책시리즈 7탄으로 '반려동물'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22일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우 의원은 "피해를 본 중소상공인, 자영업자에게 재난지원금 100만원을 일괄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문을 닫고, 수백만원 이상 임대료를 빚내서 지급하는 현실은 방치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 정도에 따라 더 긴급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추가(지원도) 검토할 수 있다"며 "서울시 차원에서도 여러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국회와 정부가 논의해야 할 주제"라면서도 "정부의 정책 때문에 문을 닫은 자영업자들에게 어떤 형태로든 지원하겠다는 정신에는 찬성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