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야행성?" 安 발언에…丁 총리 "자영업자 불안감 선거에 이용…개탄"

중대본 회의 “모임만남 자제·접촉 최소화가 최선”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야권 일부 정치인들이 코로나 19 영업 제한 완화를 요구하는 데 대해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시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어제 정치권 일각에서 정부의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를 두고 "코로나19가 무슨 야행성 동물인가" 혹은, "비과학적, 비상식적 영업규제"라며 당장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고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앞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주자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 21일 "저녁 9시까지는 괜찮고, 그 이후는 더 위험한가"라며 "밀집, 밀접, 밀폐 등 과학적 기준으로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방법을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가장 큰 기본원칙은 접촉의 기회를 최소화하는 것"이라며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만남과 접촉의 기회가 늘고 이동량도 동시에 증가하는 시간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야로 갈수록 현장의 방역관리가 어려워지는 현실적 문제도 있다"며 "지난 연말 하루 1천명을 훌쩍 넘던 확진자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도 '9시 이후 영업제한과 5인이상 모임금지'의 효과가 컸다는 것이 대다수 방역전문가들의 판단"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하며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며 "평범한 일상을 양보한 채 인내하면서 방역에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하루 확진자가 아직도 300~400명씩 발생하고 있음에도 감소 추세만 생각하면서 경각심이 점점 느슨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며 "모임이나 만남을 자제하고 접촉을 줄이는 것만이 최선의 방역"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국민들을 향해선 "정부는 설 연휴가 시작되기 전까지 확실한 안정세를 달성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며 "'참여방역'으로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최근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AI)와 관련해선,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철새가 북상하는 2월까지는 AI 확산 차단에 총력을 다해 달라"며 "국민들께서 설 명절 물가를 걱정하지 않도록 계란 및 가금류 수급 안정조치도 면밀히 챙기라"고 지시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