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향한 인신공격성 비난에 원희룡 "섬뜩한 폭력…이게 양념이냐"

친문 커뮤니티 등 일부 네티즌, 강원래에 장애비하 등 도넘는 비난 이어져

원희룡 제주지사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제주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제주도 예산정책협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그룹 클론의 강원래씨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비판했다가 쏟아지는 비난에 사과한 것에 대해 "섬뜩한 폭력"이라고 말했다.

원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일부 친문 지지자들이 강씨의 장애를 거론하며 비난을 쏟아냈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급기야 고단한 일상을 호소했던 한 시민이 비인간적인 공격에 시리고 아픈 무릎을 꿇었다"면서 "상대방을 비판할 때도 지켜야 할 금도라는 게 있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태권도와 검도는 되는데 합기도와 헬스장은 안 되는, 이런 방역기준에 애매함이 많다는 것은 총리와 대통령도 인정한 사실"이라며 "이를 비판하며 아쉬움을 토로한 사람에게 차마 해서는 안 될 표현까지 써가며 좌표를 찍어 공격하다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했다.

원 지사는 "이런 폭력이 토론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냐"라고 반문했다. 과거 문 대통령이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 등의 행위에 대해 "경쟁을 더 흥미롭게 만들어 주는 양념 같은 것"이라고 말한 것을 꼬집은 것이다.

앞서 강씨는 지난 20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 이태원에서 진행한 상인간담회에서 정부의 방역대책에 아쉬움을 드러내며 "K팝은 최고지만 방역은 꼴등"이라고 말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과 친문성향 커뮤니티 등에서 강씨에게 인신공격은 물론 장애를 비하하기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이후 자신의 발언이 정치적 논란으로까지 번지자 강씨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졌다"며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닌데,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 아쉽다"고 사과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방문, 강원래 이태원 자영업자 대표 등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방문, 강원래 이태원 자영업자 대표 등 상인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