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가덕신공항 특별법 2월 처리"…TK 정치권 강력 반발

"선거에 눈멀어 국가 기틀 망쳐, 대응 입법 불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1일 오후 부산 강서구 대항전망대에서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1일 오후 부산 강서구 대항전망대에서 가덕도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부산 가덕도를 방문해 신공항건설을 약속하자 지역 정치권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입법부가 특정 입지를 지정해 사회간접자본을 건설하는 경우가 어디 있느냐는 반발과 함께 대응 입법도 불사해야 한다는 강경론까지 나온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21일 오후 가덕도 신공항 부지가 내려다보이는 대항전망대를 찾은 자리에서 "가덕도 신공항이 빨리 완공되도록 있는 힘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2월 임시국회 안에 통과시켜야 한다. 임시국회가 시작되면 심의와 처리를 서두르겠다"고 약속했다.

여당이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자 지역 정치권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법안을 다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희국 국민의힘(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군) 의원은 집권당이 선거에 눈이 멀어 헌법체계를 뒤흔들고 있다고 개탄했다.

김 의원은 이날 매일신문과의 통화에서 "건국 이후에 입법부에서 사회간접자본 입지를 특정하는 내용의 법안을 만든 사례가 없다"며 "민주당이 아무리 선거가 급하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일이 있다"고 일갈했다.

이어 김 의원은 "이렇게 정권을 잡았다고 해서 국가의 기틀을 마구 흔들면 나라가 산으로 갈 수 밖에 없다"며 "여당이 냉정을 되찾고 공항입지는 가장 전문적인 역량을 보유한 국토교통부에 일임하는 것이 순리"라고 말했다.

대구국제공항을 지역구에 두고 있는 강대식 국민의힘 의원(대구 동구을)은 "대구경북이 이렇게 넋놓고 있다가는 닭 쫓던 개 지붕 쳐다보는 격이 될 수 있다"며 "대응 입법 등 나름의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상황이 이렇게 급박해진다면 지역차원에서 언제든지 활용할 수 있는 카드를 쥐고 있어야 할 것"이라며 "대구경북통합신공항지원 특별법 등으로 지역의 이익을 챙기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여당이 시한까지 언급하며 강력하게 압박하고 나옴에 따라 조만간 지역 국회의원들은 대책마련을 위한 자리를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