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희 서초구청장 "1대24 승리 신화 재현"…서울시장 출마 선언

서울시내 유일한 국민의힘 소속 구청장
"2018년 거센 민주당 바람 서울에서 혼자 막아냈다"
"문재인 정부와 싸워본 사람이 이긴다" 논리 내세워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은희 서초구청장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은희 서초구청장. 조은희 서초구청장.

서울시내에서 유일한 국민의힘 소속 기초자치단체장인 조은희 서울 서초구청장이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21일 공식 선언했다.

조 구청장은 출마선언문을 통해 "2018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폭풍을 뚫고 홀로 야권의 희망을 밝혔다. 1대 24 승리 신화를 재현하겠다"고 말했다.

조 구청장은 청송 출신으로 경북여고를 졸업했으며, 오세훈 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 여성가족정책관과 정무부시장을 지냈다.

그는 이미 출마선언을 마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오 전 시장, 나경원 전 의원을 겨냥하면서 "10년 전 그때 그 사람들이 또 나왔다. 서울시민에게 원죄 있는 패배자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와 싸워 이겨본 사람이 이긴다"고 했다.

조 구청장은 자신을 '태풍의 눈', '다크호스'라고 칭하면서 "지난 지방선거에서 강남·송파 다 쓸려가는 상황에도 더 많은 득표를 했다. 지금도 20∼40대 지지율은 당내 최고"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서울 행정만 10년 넘게 뛰고 있다. 인지도 높은 정치인은 아니지만, 현장에서 성장한 일 잘하는 일꾼"이라고 강조한 뒤 ▷서울시민 재산세 절반 감면 ▷광화문광장 공사 중단 ▷교통방송 정상화 ▷경부선철도 구로역∼서울역∼수색역 및 지하철 2호선 지상구간 지하화 등의 공약을 제시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