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만난 최대집 "코로나 백신 부작용, 정부 포괄 보상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등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시장 행보에 나섰으며 의사 출신이기도 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만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향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해 부작용이 나타날 경우 정부가 포괄적으로 보상하는 원칙을 수립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가 대한의사협회(의협)에서 진행돼 두 사람이 조우했다.

이 자리에서 최대집 회장은 "접종 후 발생할 수 있는 이상 반응에 대해 기존 엄격한 기준보다는 포괄적인 보상과 관리에 대한 원칙을 세워야 한다. 새로 개발된 백신을 단기간 전 국민에게 접종하는 만큼 부작용이 발생했을 때 정부가 유연하고 포괄적으로 보상함으로써 의료진과 국민을 안심시키는 것이 필수"라고 주장했다.

의협은 지난 14일 질병관리청에 전달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대한 권고안'에도 같은 내용의 주장을 담은 바 있다.

이에 안철수 대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정책 수립 과정에서 의료계와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서와 재원 등 관련 정보 공개, 코로나19 전담 병상 및 의료인력 확보 등 계획 수립, 광범위한 지역감염 상황에서 실효성이 떨어진 사회적 거리두기 재편 등 3개 핵심 사안에 대한 논이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