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文대통령, 입양아 물건 취급 '끔찍'"

나경원 페이스북 나경원 페이스북

18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 중 입양아 아동학대 문제와 관련해 '실언'한 것을 두고 국민들의 지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나경원 전 국회의원도 해당 발언의 철회 및 사과를 요구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양부모 학대로 숨진 입양아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아동학대 악순환을 막을 해법이 있느냐"는 한 기자의 질문에 사회적 시스템과 시설 확충에 대해 강조한 데 이어 "입양 부모의 경우 마음이 변할 수 있어 일정 기간 안에는 취소한다든지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랑 맞지 않으면 바꾼다든지 하는 방식으로, 입양 자체는 위축하지 않고 활성화하면서 입양아동을 구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에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는 '입양 쇼핑' 논란이 제기된 상황이다.

그러자 나경원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평가하면서 "무엇보다도 충격적인 발언은 바로 입양에 관한 것이었다. 입양아동을 마치 물건 취급하는 듯 한 대통령 발언은 너무나 끔찍하게 들렸다"고 지적했다.

그는 "입양아동에게 가장 큰 상처와 시련은, 바로 입양 부모조차 자신을 떠났을 때이다. 입양 6개월 만에 파양된 아이가, 여전히 입양 부모를 그리워하는 모습을 뉴스로 보며 모든 국민이 가슴으로, 마음으로 울었습니다. 심지어 '내가 잘 못해서...'라고 생각하는 아이들의 죄책감은 어른들을 죄스럽게 만든다"며 "현실적으로 파양이 불가피한 것은 사실이라 쳐도, 그것을 대통령이 '개선책'으로 내놓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근거를 들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대단히 심각한 실언을 했다. 당장 해당 발언을 즉각 철회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이 밖에도 "백신 확보전에서 뒤쳐진 것을 '신중한 판단'으로 포장한 부분, 여전히 남북관계에 있어 근거 없는 낙관론을 견지하고 있는 부분에서 특히 아쉬움을 감추기 어렵다"고도 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