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文 '입양 쇼핑' 논란 발언에 "인권 의식 의심, 사과해야"

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18일 신년 기자회견 중 입양 문제와 관련, 입양 이후 일정 기간 이내 취소를 하거나 입양 아동을 바꾸는 방안을 제시해 '입양 쇼핑' 논란을 일으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금태섭 전 국회의원이 지적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한 출입 기자가 양부모 학대로 숨진 입양아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아동학대 악순환을 막을 해법이 있느냐"는 질문에 사회적 시스템과 시설 확충을 제안한 데 이어 "입양 부모의 경우 마음이 변할 수 있어 일정 기간 안에는 취소한다든지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랑 맞지 않으면 바꾼다든지 하는 방식으로, 입양 자체는 위축하지 않고 활성화하면서 입양아동을 구할 수 있는 대책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이에 대해 '입양 쇼핑' 논란이 기자회견을 생방송으로 지켜 본 국민들에 의해 제기됐다.

그러자 금태섭 전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 기자회견인 만큼 말꼬리 잡기보다는 답변 내용의 맥락과 취지를 감안해 평가해야 하지만, 이 부분만은 도저히 넘어가기가 어렵다. 예상하지 못한 질문도 아니었을 텐데, 인권 의식이 의심스럽다. 어떻게 이런 발상을 할 수가 있나"라고 꼬집었다.

또 금태섭 전 의원은 "'대통령 발언의 진의를 살펴야 한다'는 말씀을 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그렇게 볼 문제가 아니다"라며 "'아동을 바꾼다'라는 말까지 했으면, 대통령이 국민들께 사과해야 한다. 국민들이 대통령의 진의를 살펴야 할 일이 아니다. 입양된 어린이들이 대통령의 저 발언을 들으면 무슨 생각이 들까. 그 아이들도 대통령님의 진의를 살펴야 하나"라고 문재인 대통령의 이번 발언을 옹호하는 주장들에 대해 반박했다.

금태섭 전 의원은 "이 발언에 대해서는 분명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하면서 "귀를 의심하게 하는 말이다. 인권 문제가 아니고 입양 제도의 디테일에 대해 파악하지 못한 무능의 문제라고 볼 수도 있지만, 어찌됐든 이런 반인권적인 발언이 나왔으면 사과해야 한다"고 거듭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다.

금태섭 전 의원이 인권 의식, 반인권적인 발언 등의 표현을 한 것을 두고는 문재인 대통령이 인권변호사 출신인 점을 감안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