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국민의힘 "K방역 자화자찬 말고 4차 대유행 대비하라"

김종인 "코로나19 너무 정치적으로 이용"
최대집 "K방역 자화자찬 할 때 아니야, 종식까지 시간 많이 필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와 국민의힘은 15일 의협 용산임시회관에서 간담회를 열고 "K방역 자화자찬 말고 코로나19 4차·5차 대유행 위험을 대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모았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작년 코로나바이러스가 우리나라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지난 1년 동안 코로나와 전쟁을 하고 있다"며 "코로나 대처가 너무 정치적으로 이용되지 않았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의협을 방문, 정부·여당이 'K방역'을 통한 코로나 조기극복 홍보, '선택적 방역' 논란, 백신 조기확보 실패 등에서 정치적 유불리를 앞세운 결과 사태가 악화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김 위원장은 "정부가 과학적 근거 없이 낙관론을 취하다가 지금 사태에 이르렀다"며 "백신 문제가 대두되니 백신을 금방 접종할 수 있는 것처럼 얘기하는데, 무슨 백신을 어떻게 접종할 것인가에 대한 아무런 공식적 발표가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의료계 종사자들이 희생적으로 봉사를 해서 그나마 이 정도의 코로나 대처가 이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겨울이 오면 환자가 급증할 것이라는 건 누구나 예상했던 일인데도 정부는 허둥거렸다"며 "노인과 만성질환자들이 입원해있는 요양병원을 코호트(동일집단) 격리해서 한 병원에서 수십 명이 사망하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백신 문제와 관련해 최 회장은 "아직 우려가 있는 백신을 단기간에 전 국민에게 접종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부작용 발생시 정부가 충분히 유연하고 포괄적으로 보상해 의료진과 국민을 안심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 측에 "국민의힘이 제1 야당으로 의료계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해준다면 코로나19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고 전했다.

최재욱 의협 과학검증위원회 위원장은 "K방역이라고 자화자찬할 상황은 아니고, 4차·5차 대유행의 위험을 준비해야 하며, 종식까지 시간이 많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정치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